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지역정보
제목
창원문화재단 대표, 이번에는 선임되나
닉네임
관리자
등록일
2019-01-17 10:22:51
내용

창원문화재단을 이끌 수장(首長) 찾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원시가 재공모에 나섰다는 소식이다. 연이은 채용 ‘불발’ 끝에 조례까지 개정해 비상근 대표이사도 허용하는 등 공모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7월 대표이사 채용에 17명의 지원자가 응모했지만 적임자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창원문화재단의 존재 이유에 걸맞고 전문기관을 이끌만한 역량을 갖춘 적절한 인사가 없었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하지만 각종 문화사업의 지지부진한 우려까지 초래한 시의 문화행정에 대해 시민들의 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시민들이 문화적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문화·산업도시 구현을 표방해온 만큼 시는 조속한 채용에 나서는 것이 마땅하다. 공정한 절차와 투명·전문성 등을 채용원칙의 뼈대로 삼아 대표 인선을 서둘러주길 당부한다.

창원문화재단 대표 인선을 놓고 지역 문화계뿐만 아니라 시민들까지 지대한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는 나름대로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5월 말 이후 반년 넘게 대표이사 공석 사태를 맞고 있어서다. 이같이 창원문화재단 대표의 공모가 난항을 겪고 있는 배경에는 허성무 시장의 인재선발 방침 때문이라는 전언도 들린다. 능력 위주로 전문성은 물론 창원지역의 ‘문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인사를 찾기가 힘든 상황이다. 이에 시민들은 채용이 지연될 경우 지역 문화정책이 어디로 흘러갈지 걱정스럽다는 반응이다.

작금 전국 지자체들은 ‘열린 문화정책’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문화시설과 인프라가 주민의 문화 복지수요에 비해 절대적으로 부족해서다. 3개 지역이 통합된 창원은 문화 인프라를 잘 갖췄지만 관련 정책 구현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다. 따라서 지역문화의 미래를 다지기 위한 초석으로 문화 관련 책임자 선정에 대한 중요성은 물어보나 마나다. 특히 문화 자체가 시민들의 삶과 직접적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간과해선 안 될 때이다. 이번에는 창원문화재단을 이끌 대표가 반드시 선임되길 기대해 본다.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855
9451678
Enter password